http://www.huffingtonpost.kr/2017/05/20/story_n_16710458.html


한겨레  |  작성자 박수진 기자

게시됨: 2017년 05월 20일 11시 58분 KST 업데이트됨: 2017년 05월 20일 11시 58분 KST


“가난했지만 엄마와 함께 지냈던 엄마가 차려주셨던 밥상이 그립습니다. 무엇보다 더 보고 싶은 것은 엄마의 얼굴입니다”


지난해 전라북도 교육청 공모전에서 동시 부문 최우수상으로 선정된 동시 ‘가장 받고 싶은 상’이 공개돼 누리꾼들의 눈시울을 붉히게 만들었다. 어버이날이었던 지난 8일, 전라북도 교육청 페이스북에 공개된 이 시는 전라북도 부안군 우덕 초등학교에 다녔던 학생이 쓴 것으로 알려졌다. 시 내용은 다음과 같다.



“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/ 짜증 섞인 투정에도 / 어김없이 차려지는 / 당연하게 생각되는 / 그런 상

하루에 세 번이나 / 받을 수 있는 상 / 아침상 점심상 저녁상

받아도 감사하다는 / 말 한마디 안 해도 / 되는 그런 상 / 그때는 왜 몰랐을까? / 그때는 왜 못 보았을까?

그 상을 내시던 / 주름진 엄마의 손을 / 그때는 왜 잡아주지 못했을까? / 감사하다는 말 한마디 / 꺼내지 못했을까?

그동안 숨겨놨던 말 / 이제는 받지 못할 상 / 앞에 앉아 홀로 / 되뇌어 봅시다

“엄마, 사랑해요” / “엄마, 고마웠어요” / “엄마, 편히 쉬세요”

세상에서 가장 받고 싶은 / 엄마상 / 이제 받을 수 없어요

이제 제가 엄마에게 / 상을 차려 드릴게요 / 엄마가 좋아했던 / 반찬들로만 / 한가득 담을게요

하지만 아직도 그리운 / 엄마의 밥상 / 이제 다시 못 받을 / 세상에서 가장 받고 싶은 / 울 엄마 얼굴 (상)”

학생이 연필로 꾹꾹 눌러 쓴 손글씨 뒤엔 남모를 사연이 있었다. 학생의 어머니는 암투병을 하다 세상을 떠났다고 한다. 학생을 지도한 유현 교사는 <한겨레>와 한 통화에서 “학생이 어떤 소재로 동시를 쓸까 고민을 했다. 당시 어머니가 돌아가셨다는 이야기를 듣게 돼 어머니에 대한 시를 써보자고 제안했다”면서 “학생이 쓴 시가 슬프지만 많은 사람이 공감할 수 있는 내용이라고 생각했다. 지도하면서 그런 감정이 공유됐다”고 설명했다.

시를 본 누리꾼들은 “왜 소중한 것은 잃어버린 뒤에 알게 되는 것일까요”, “짧은 시지만 어머니와의 추억이 그대로 느껴집니다. 눈물이 다 나오네요. 학생의 마음속에 오래도록 어머니가 그리운 기억으로 남기를 바랍니다. 힘내세요”라는 등 다양한 감상평을 공유했다.